Small talks in 2nd week, June

I will not use this blog space as my private diary. Many Korean says ‘you should say your personal story in diary, not the web (bulletin)’. But, sometimes (not usually), there are so many small talk items – small to make individual post, but I want to share the item.
SO.. I will translate below written in Korean.

‘PC 버전서 중단’ 선언…카카오톡, ‘파격 결단’ 이유는 (카카오 관련이니 다음 뉴스 링크.. ^^)

카카오톡은 원래 핸드폰으로 하는 것이긴 합니다만.. 업무용 메신저가 따로 있는 회사가 아니면 사내 통신망으로 쓰일 정도로 여기저기 쓰이는 건데 PC에서 철수한다니 안타깝습니다.
그런데 저만 해도 컴퓨터 사용이 점점 감소하고 있다보니 할 말이 없네요. 대표적인 사례로, 얼마 전에 쓴 「상황이 주는 감동에 대하여」 글의 경우 회사 PC로 블로그 글쓰기 뭐해서 갤럭시탭 S9 FE로 작성한 글입니다. 시간이 아주 잘 가서 만족스러웠습니다. 퇴근 후에 수정할 때는 컴퓨터에서 하긴 했다만 인터넷 검색하며 장문의 글을 쓰는 것도 컴퓨터 없이 되다보니 PC는 고사양의 게임기가 되어가는 느낌이네요.

위키미키, 아쉬움 뒤로 하고 건네는 마지막 인사 [뉴트랙 쿨리뷰]

하필 제가 감동을 느낀 음방 1위..와 같은 날에 위키미키 마지막 ‘디지털 싱글’이 나왔죠.
2년 반만에 나온 마지막 앨범인데 활동없이 끝나나.. 뮤비는 그냥 선물인 건가.. 싶은데 제 덕질의 대상들이 이제 거의 다 사라졌구나 싶습니다.
픽미 보고 문화충격 받았지만 금요일 11시마다 TV보던 그때가 모든 것의 시작이었는데.. 이제 그 픽미의 센터가 속한 그룹이 7년 활동을 마치고 사라지네요. 7년간 활동하면서 멤버 안 바뀌었고, 큰 잡음 없었고, 멤버 중 절반은 프듀101 출신에 아이오아이 도댕이 있어서 지명도도 괜찮았고, 노래가 이상한 것도 아닌데.. 잘 풀리지 않는 거 보면 대중의 선택은 참 복잡한 것 같습니다..

분명히 제가 인스타 보다가 뭔가 봤던 것 같아서 다시 찾아봤는데요. 인스타에 올라온 마지막 모습은 각자의 사진 및 어디론가 떠나는 뒷모습의 앨범 이미지인데 키링(위키미키 팬클럽)이 아닌 제가 봐도 저건 눈물 한 방울 찔끔 나올 듯한 장면이네요.

소소한 쇼핑이 많은 1인 가구로서 리뷰 올리며 포인트 얻는 취미생활도 갖고 있는데요.. 6월 초에 SSG.COM 구매물품 스페셜 리뷰 올린 것에 대해 포인트가 안 온 것 같아서 1주 뒤에 확인해보니 이렇더군요.

스페셜 리뷰는 재료 설명 / 조리과정 / 완성 세단계로 적는 건데 마지막 부분만 리뷰 화면에 보여서 그렇지, 적은 내용은 저것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글이 적어서 문제된 건 아닐 겁니다.
스페셜 리뷰는 구매하신 상품으로 요리를 만드는 과정을 설명하는 리뷰라서 단순한 조리과정을 작성하면 리워드가 지급되지 않는다는 건 무슨 얘기일까요. 목우촌 비엔나랑 꽈리고추 봉지를 안 찍어서 무효라는 건가요.. 이마트 종이봉투랑 영수증 위에서 조리를 했어야 하나요..
아무튼 제가 이런 거에 앙심 품는 속좁은 유저이다 보니 (스페셜리뷰 2개에 해당하는) 2천원어치의 뭔가를 SSG.COM에서 반드시 더 뜯어내리라 마음 먹었습니다.

4. 서서히 정식 블로그 재개장 준비중 [06/12]

알고 보니 이 글은 6월 12일 일기였습니다..
다른 사람과의 소통만을 생각했다면 설치형이 아니라 가입형을 했겠지만 설치형 블로그 도구를 사용한 이상 외로움은 어쩔 수 없는 문제입니다. 그래서 글을 채워가는 한 편 이 블로그 주소를 다시 한번 검색엔진(구글/네이버/다음)에 등록요청했습니다.
이미 수십년(?) 쓰고 있던 곳이라 검색엔진에 등록이 되어 있긴 했을텐데.. 등록시켰으니 이제는 검색에 걸리는 경우가 생기겠죠. 이제 남은 건 남들이 볼만한 글을 열심히 쓰는 것 뿐이겠네요.

각 아이템에 이미지가 있긴 하지만- 블로그 메인 화면에 보일 대표이미지를 만들어봤습니다.
일상잡담 카테고리인 ‘두툼한양모씨’ 카테고리의 대표 이미지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일상잡담 카테고리명을 두툼한양모씨..로 했을 때 생각한 게 바로 위와 같이 양모(wool)가 두툼하게 쌓여있는 모습이었거든요. 막연한 생각만 있었는데 하루 15번 공짜로 쓸 수 있는 Bing Image Creator에 몇번 물어본 끝에

두툼하게 쌓인 양모더미 위에서 일기를 쓰고 있는 어른 양, 애니메이션 화풍

이라고 한국말로 요청했는데 두툼한 양모 + 기록하는 모습 이 포함된, 원하는 이미지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

확실히, 블로그에 넣을 그림을 구하기 위해 제가 그림을 익힐 필요가 없는 세상이네요.

Comments

No comments yet. Why don’t you start the discuss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