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lo World!

[원글 : 2022 / 11 / 24]
워드프레스를 English로 설치했더니 첫번째 글의 기본 제목이 Hello world로군요. 그런데 정말로 HELLO, WORLD! LONG TIME NO SEE! 입니다.
정말 말도 안 되게 오랜 시간동안 방치하고 있었습니다..
과거의 텍스트큐브 블로그를 접었던 때부터 보면 정말 까마득하며- 지금 바로 이 호스팅 공간에, 지금 이 글에서 쓰는 워드프레스를 설치하고, 글을 몇 개 끄적였던 게 2022년이더군요. 방금 워드프레스를 재설치했는데 그 직전에 이 블로그에 있던 글의 작성시기가 위에 적은 대로 2022년 11월 24일, 15시 26분 8초. 그러니까 여기를 써볼까 하는 생각을 하고 워드프레스 블로그 설치하고 글도 적어봤는데 그 뒤로 15개월을 더 묵혀뒀던 거였습니다.
얼마 전에 문득 블로그를 어떻게 쓸지 아이디어가 떠올라서 이렇게 다시 시작을 하게 되었는데 중간에 단절된 기간이 너무나 길기 때문에 이제는 정말 잊혀진 공간, 혼잣말을 하기에 최적의 공간이 되었습니다.


첫 주절거림의 주제는 「왜 워드프레스로 돌아왔는가」입니다.

저는 줄곧 텍스트큐브를 써왔고 네이버나 티스토리도 종종 썼는데 굳이 사용한 적 없는 워드프레스를 설치해서 쓰다니, 뭔가 이유가 있어야죠. 저도 2022년에 마음 먹었던 거라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지만(..) 텍스트큐브가 몇년째 업데이트가 되지 않는 상황에서 어디로 갈까 고민하다가 워드프레스를 선택한 것은,

w3techs라는 곳에서 보면 전세계 홈페이지의 43%는 워드프레스입니다. (시장점유율 63%) 2위 이하와는 자릿수가 다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죠. 대마불사라고.. 이렇게 거대한 존재라면 별다른 문제 없이 오랜시간 유지되고 계속 개발되겠지 하는 믿음이 있었습니다.

위의 자료가 전세계 ‘블로그’ 조사가 아니라 ‘홈페이지’인 것은 워드프레스 테마를 뭘 고르고 어떤 플러그인을 쓰는냐에 따라 무궁무진한 웹페이지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이미 많은 기업과 단체가 워드프레스로 웹사이트를 만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저는 블로그 형태가 익숙하다 보니 블로그형 테마를 콕 찍어서 고른 뒤 별다른 기능을 추가하지 않았지만 제가 맘먹기에 따라 얼마든지 바뀔 수 있어보였습니다.
더 이상 블로그 도구를 바꿀 에너지가 없는 상황이라면 대세에 맞춰서 가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아직은 그리 익숙하진 않지만.. 앞으로 잘 써먹어보려구요. ^^

Comments

No comments yet. Why don’t you start the discussion?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